20세기까지는 기술혁신에 따른 노동생산성의 향상과 고용, 가계소득, 경제성장이 함께 이루어졌으나 21세기에 들어서 기술이 발전하고
생산성이 높아짐에도 고용과 소득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공지능과 로보틱스 등 첨단 기술의 발달이 이런 현상을 촉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드는 새로운 산업의 발굴과 이를 위한 혁신이 절실합니다.
경제학자 리차드 볼드윈은 “공장이 사라진 시대에 공장같은 것이 있다면 그건 재능과 아이디어와 서비스가 융합하는 도시일 것이다.” 라고 말하며
새로운 일자리와 혁신의 중심을 도시로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새로운 미래 도시의 정책은 신산업정책이어야 합니다.

무한한 가능성의 도시 솔라시도

솔라시도는 634만평의 백지상태의 부지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구현되는 스마트시티로 개발하여 
 미래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어 갑니다.
무한한 친환경 태양에너지로 태양광에너지산업과 스마트팜, 전기자율차, 관광레저와 정보통신
산업을 도시의 기반활동으로 삼고 6조원을 투자해 18,000개의 일자리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자 합니다.
이 과정에서 스마트시티 건설 효과 및 산업 생태계 형성 지속가능성을 확보해 생산유발효과 22조원, 
총 33만명의 고용유발효과를 이뤄내게 될 것입니다.
20세기 공장이 하던 역할을 21세기에는 도시가 수행해야 할 것이고 산업과 일자리가 있는 미래도시 
솔라시도가 이를 선도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