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주의와 솔라시도

인상주의 화가들은 빛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을 포착해 내기 위해 야외에서 그림을 그렸고,
고전적인 그림의 주제를 넘어 평범한 사람들과 생활 속에서 그림의 동기와 대상을 찾아 냈다.
빛을 이용해 회화의 새로운 지평을 만들어간 인상파 화가들의 모습이 '솔라시도’에서 남쪽바다의 찬란한 햇빛으로 에너지를 만들어내고
천혜의 자연으로 관광과 첨단 농업을 산업화하여 도시민들이 일상에서 혜택을 누리게 하려는, 사람 중심의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개발 철학과 닮아있다.


‘모네’의 「푸르빌의 절벽에서(The Cliff Walk, Pourville)」

늘 존재하던 빛을 새롭게 해석하여 인상주의의 문을 연 ‘빛의 화가’ 모네(C. Monet)의 모습이, 언제나 있었던 빛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여  '햇빛산업'을 만들어가려는 솔라시도의 도전과 유사하다.
특히 모네가 좋아하고 자주 찾았던 대서양의 바다와 하늘을 배경으로 한 작품 「푸르빌의 절벽에서」는 솔라시도가 위치한 남쪽바다의 따뜻한 태양과 아름다운 호수, 바다의 풍경과 유사한 연상을 불러 일으킨다.


'르누아르’의 「퐁네프 다리(Pont Neuf, Paris)」

퐁네프 다리는 교통 목적으로 도시 인프라를 새롭게 만든 “새로운 양식의 다리(Pont Neuf=New Bridge)’’라는 의미이다. 이후 파리의 다리들은 모두 새롭게 구축되었고 역설적으로,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퐁네프 다리’가 ‘새로운 다리’라는 이름을 갖게 된 일화이기도 하다.
활기찬 근대도시 파리의 문화와 관광의 상징인 퐁네프 풍경을 그린 르누아르(P. A. Renoir)의 작품 「퐁네프 다리」는 첨단기술을 결합하여 도시 속 사람들의 행복을 연구하고 도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Lab의 취지와 유사하다.